피알원AE가 추천하는 '디지털PR 해외캠페인4'

Author : 피알원 STORY / Date : 2015. 1. 23. 16:47 / Category : 피알원 소식/피알원 뉴스

좋은 PR캠페인이란 무엇일까요?

사람들에게 무한 감동을 전해주는 캠페인? 아무나 생각하지 못할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재미난 캠페인? 사회적 가치를 확산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캠페인? 

PR전문가를 향해 끊임없이 공부하고 도전하는 피알원 AE들은 어떤 캠페인을 기획하고 실행하길 원할까요?

피알원에서 디지털PR을 전문으로 담당하고 있는 AE 4명이 최근 해외 캠페인 중 가장 인상 깊게 보았던 디지털PR캠페인을 추천해 주었습니다.

 

 

 Walkers Crisps put Gary Lineker inside a Twitter Vending Machine _ 2014년 9월

 

"영국의 제과업체 'Walkers Crisps'가 런던에서 진행한 프로모션입니다.

영국의 유명인사 게리 리네커(Gary Lineker)가 @Walkers_busstop로 트윗을 하는 사람들에게 그 자리에서 바로 자판기를 통해 과자를 제공했는데요, 

재미있는 점은 자판기 안에 실제 사람이 들어가 있는 것처럼 보이는데, 사실은 실제 사람이 아닌 영상이라는 점입니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체험하는 사람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전하면서, 자발적인 확산을 불러일으켰던 프로모션이었죠. 여기에 바이럴 영상을 통한 이슈화까지, 세 가지 토끼를 잡은 재미있는 프로모션이었던 것 같아 이 프로모션을 추천해 봅니다."

- 피알원 박수연 AE-

 

 

 

 

 

 

 혼다 - THE OTHER SIDE _ 2014년 12월

 

"혼다가 2015년 유럽 발매 예정중인 '시빅 타입 R'을 선보이면서, '+R' 버튼의 기능을 재미있게 소개하는 동시에 신차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리고자 제작한 유튜브 프로모션입니다. 

'시빅 타입 R' 모델은 운전대 옆에 달린 '+R' 버튼을 누르면 엔진과 스티어링 반응이 향상하며 더 과격하고 민첩한 주행을 선보이는데요, 혼다는 이런 기능을 쉽고 재미있게 알리기 위해 동영상을 기획했습니다. 

가정적인 한 남자가 평범하게 주행을 하는 영상을 감상하다가, '+R'버튼을 뜻하는 키보드의 'R'버튼을 누르면, 더 빨라진 '시빅 타입 R'을 타고 있는 주인공의 반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R'버튼을 누를 때마다 달라지는 영상을 보는 재미가 큽니다. 무엇보다 '시빅 타입 R'의 매력을 각인시킬 수 있는 인상적인 기획력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네요~" 

- 피알원 신예린 AE-

 

 

 

 Nar Mobile - Life-saving Cable Project _ 2014년 4월

 

"지중해에 위치한 '아제르바이잔'이라는 나라의 이동통신회사 'Nar Mobile'의 헌혈 캠페인 ‘Life-saving Cable Project’는 핸드폰 케이블을 통해 헌혈에 대한 나눔의 가치도 높이고, 자사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도 올린 멋진 캠페인입니다.

'Nar Mobile'은 핸드폰끼리 연결하면 서로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케이블을 만들어 고객에게 선물했습니다. 핸드폰끼리 남은 배터리를 공유하는 모습에서 자연스럽게 헌혈에 대한 가치를 떠올리게 한 것입니다. 또한 핸드폰 케이블을 웨어러블 밴드 타입으로 디자인해 사람들이 팔찌처럼 착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팔찌 안쪽에 헌혈 동참을 권하는 캠페인 문구를 적어 놓고, 스마트폰 앱과 바이럴 영상을 통해 사람들의 헌혈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도 했죠. 뿐만 아니라 매장 근처에는 헌혈 차량을 두어 자연스럽게 헌혈에 동참할 수 있게도 했고요.  

사람들은 꺼져가는 스마트폰에 전력을 나눠 수명을 연장시키는 경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헌혈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고, 이 캠페인을 통해 아제르바이잔의 헌혈자수는 이전보다 330%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단순한 제품 홍보를 넘어 사회 이슈에 대한 솔루션까지 제시한 좋은 PR캠페인 사례입니다."

-피알원 김희진 AE-

 

 

 

 Nike - MAKE EVERY YARD COUNT _ 2014년 3월

 

"지난해 칸 라이언즈, 클리오, 스파이크 아시아 등 세계 주요 광고제를 휩쓴 캠페인이 있었는데요, 바로 나이키의 소셜미디어 'Make every yard count'입니다.

이 캠페인은 인도에서 사랑받고 있는 스포츠 '크리켓'을 응원하기 위해 기획되었는데요, 무엇보다 인도 사람들에게 크리켓 관련 사진을 직접 받아서 제작한 '크라우드 소싱' 형태로 진행되었다는 점이 눈길을 끕니다.

인도 사람들에게 #JUSTDOIT 태그를 단 크리켓 사진을  SNS로 요청하고, 이렇게 수집된 225,001장의 사진을 이어 하나의 움직임처럼 보이는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또한 영상 속에 1,440명의 인도청년을 등장시켜 주인공이 되도록 함으로써 나이키의 브랜드 철학을 직접 경함할 수 있게 했죠.

나이키 브랜드에 대한 친밀도도 높이고, 크리켓을 사랑하는 인도 사람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도 전달한 좋은 캠페인입니다. 게다가 많은 사람들이 함께 참여하며 만든 캠페인이라 더욱 의미 있는 것 같아요~"

-피알원 전소현 AE-

 

여러분은 어떤 PR캠페인이 가장 인상적이셨나요?

국내에서도 이런 멋진 PR캠페인을 많이 많이 만나볼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 이 글은 피알원(PR ONE) Digital Communication&Lab 팀에서 제작하는, 디지털 관련 이슈들을 다룬 뉴스레터 <충정로70>의 내용 중 일부를 편집한 것입니다.

 

 

 

 

 

Tags : , , , , , , , ,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