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멤버, 새 각오로 단장한 2012년 홍보대행사 피알원 기업문화팀!!

Author : 피알원 STORY / Date : 2012. 3. 14. 18:55 / Category : 사람들/피알워너 라운지


세계평화 실현 VS 외계인과의 조우 VS 홍보AE 3명 약속시간 잡기

이 중에...뭐가 제일 어려울까요? 정답은 나와 있죠?
바쁘기로는 둘째 가라면 서러운 홍보 AE들의 약속시간을 잡는 일은 너무 어려워요ㅠㅠ

3명도 어려운데....100여 명의 스케줄을 조율해서 행사를 이끌어가는....
한 마디로 말도 안되는 집단이 있습니다.
그들은 바로 홍보대행사 피알원의 기업문화팀!!




이번 새롭게 피알원 기업문화팀장님으로 임명되신 조수연 부장님과 휘하 히알원 기업문화팀원들의 파이팅이 넘쳐나고 있다는 소문을 듣고 인터뷰를 요청했습니다.

자, 그럼 시작합니다.

1. 기업문화팀이란 뭘까요? 한마디로 하자면?

조수연 부장(이하 조) : 몰라서 묻는 거임? (웃음)
음…어떤 팀일까요? 피알원을 즐겁게 만들 수 있는 팀? 난 즐거웠으면 좋겠어요.
가장 스트레스 많이 받잖아요. 홍보 AE들..
그런 우리 마음을 우리가 제일 잘 아니까 그런 피알원 직원들을 즐겁게 할 수 있는 조직이죠.
간단하게 말하면 기업의 문화를 만들어가는 팀이기도 하구요.


                <기문팀은 회의 중!!>

2. 2012년 기업문화팀의 컨셉이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방금 말씀하신 ‘모두가 즐거워졌으면 좋겠다’라는 말씀과 일맥상통 하겠네요?

: 한가지 더 있어요.. 럭셔뤼? (웃음) 트렌디?

전지석(이하 전) : 기대가 많아요. 조수연 부장님의 취임과 함께 럭셔리, 트렌디? 한 그런 분위기를 모두들 기대하는 분위기에요.

: 그래서 걱정도 돼요. 많이들 기대하고 있다는 말에 부담감은 있는데 회사 사정을 고려해서 적절한 선을 지켜야 하는 것 역시 제 역할이니까요. 구성원과 회사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접점을 찾아야겠죠?ㅋ

송년회도 호텔에서 하고 싶고 그래요.올해는 해외 워크샵 계획이 있어서 송년회를 좀 축소해야 할 듯하지만 내년 송년회는 꼭 호텔 홀을 빌려서 개최하고 싶은 욕심이 있네요.ㅋ

지난 스키 캠프도 곤지암 리조트로 갔었던 이유가 조금 비용을 더 지불하더라도 깔끔한 숙박시설, 부대시설 등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어요. 5곳 정도 후보군을 두고 고민해봤는데...직접 다 다녀봤어요.

이벤트를 더 하자고 하는 것도 이전 기업 문화행사와 차별성을 기하기 위해서기도 하구요..만족도도 높이고 의미도 있는 그런 행사로 만들고 싶다는 게 저뿐만이 아니라 모든 기문팀의 욕심이자 바람일 거에요. 시작된지 얼마 안된 조직이니까 욕심 부려봐야죠?

                <정재윤 대리 : 아~ 고민해봐도 모르겠는걸요...>
                <장효주 대리 : 뭘 그리 고민하나 이 사람아...챡챡챡 해서 샥샥샥 하면 될 걸~>


3. 기문팀이 꾸려진 지는 얼마나 됐죠?

: 과거 여러 회사가 모여 있었던 때도 있었고 1BU 2BU체제로 통합 피알원이 발족한 시기도 있어서 언제를 시작으로 봐야할 지 애매하긴 하네요. 기업문화 정착을 위한 회사의 노력은 꾸준히 있어왔거든요. 하지만 굳이 의미 부여를 하자면 곽동원 본부장님이 맡아왔던 지난 4년이 본격적인 기문팀 활동기간이라고 말할 수 있겠네요.


4. 기문팀 활동이 임직원들의 사기 진작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요…기업 자체의 성장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스스로 생각하시나요?

: 음…지금 답하기에는 좀 이른감이 있어요. 물론 직원의 사기진작은 기업의 성장과 직결된다고 생각하지만 제가 직접 운영하며 겪은 다음에 말씀 드리는 게 더 맞을 것 같아요. 생생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서는 전임 팀장님께 물어보시는 것도 방법이겠네요..

음..막연히 생각하기로는…저희 회사 특성상 구성원 개개인이 각개전투하고 있잖아요...그래서 회사 내 기업 문화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구성원 서로에 대한 친밀도와 관계가 회사에 대한 선호와 곧 바로 이어지니까요.멀리 보면 회사에 대한 충성도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생각해요. 사실 회사 입장에서는 ‘투자’인거죠.

: 방금 말씀하신 투자는 실효를 거두고 있다고 생각하세요?

: 저희 사장님 두 분이 효과가 없는데 투자하실 분들이 아니죠.(웃음) 같은 말이지만 효과가 있다면 통 크게 얼마든지 투자하시는 분들이잖아요.


5. 기업문화팀 활동이라는 것이 본업을 함께 병행해야 되는 부분인데 많이 힘들 거라고 생각됩니다. 블로그 기자단도 온갖 핍박과 설움 속에서…(눈물...닦고...으챠) 실제로 활동하시면서 힘드신 점은 없었나요?

오용진 대리(이하 오) : 업무 외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는 게 가장 큰 불편이라면 불편이죠. 아이디어를 짠다거나 기문팀 활동에 투입된다거나…하면 본래 데일리로 돌아가야하는 업무나 제안서 작성만으로도 충분히 바쁘시잖아요 다들... 하지만 그런 불편을 감내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고 생각해요.

복지 포인트를 바라고 기문팀 활동을 하시는 분은 아마 없을 거라고 생각해요. 스스로 참여해서 기업문화를 바꿔간다는 데 의미가 크고 행사를 마쳤을 때, 사람들의 즐거워하는 모습…그런 것에서 오는 보람 때문이겠죠.

                <김민지 사원 : 아~ 어떻게 해야 행사가 빵빵 터질까?>


6. 정말 훌륭한(진심) 생각이십니다. 이런 희생정신의 발현을 이해하지 못하고 본 업무 외 사내활동에 대해 약간 눈치 주는 분들도 분명 계시죠? 저도 몇 분 알거든요...^^ 이런 분위기를 불식시키기 위해서 팀장님께서는 어떤 대책을 마련하고 계신가요

: (사실 조수연 부장님의 답이 너무 빨라 질문을 끝까지 하지 못했다) 그런 제보가 들어오는 순간 제가 바로 해당 팀장 면담 들어갑니다. 출동하는 거죠...ㅎㅎ
저는 단연코 그렇게 할 겁니다.

: 저희 팀 같은 경우는 그런 분위기는 없어요. 제가 기문팀 회의에 들어가면 업무 서포트도 잘 해주고 어떤 내용이 논의 됐는지도 관심 가져주는 그런 분위기에요.

: 제가 기문팀장이 아닐 때도 저희 팀 내에 기문팀원이 있을 수 있잖아요. 저도 항상 참여를 독려했던 걸로 기억해요. 기문팀 회의 같은 경우 본래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사전에 충분한 조율을 거치고 일정을 잡거든요. 그런 무리는 없었던 것 같아요.


7. 기문팀원들의 딜레마에 대해 질문 드릴게요. 반짝거리는 아이디어로 꼼꼼한 사전준비를 거쳐 훌륭한 행사 진행 마무리까지…모두 기문팀의 역할이잖아요. 그럼 이 재미있는 행사에 정작 본인들은 참가하지 못하는데, 아쉬운 적은 없었나요?

: 본인은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나서 본인이 즐기지 못해서 아쉬운 적 있었나요? 원래 홍보하는 사람들은 본인이 직접 즐기는 경우보다 진행의 주체가 된 경우가 훨씬 많고 그걸 통해서 보람을 느끼는 사람들이잖아요. 지금도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 클라이언트의 행사가 아니라 우리 회사의 행사라는 것. 그 차이죠.

: 오히려 준비하면서 더 많이 즐길 수 있는 것 같아요. 지난 송년의 밤 준비 때도 그랬지만 내가 즐기고 있지 못하다...라는 생각은 해본 적 없어요.굉장히 재미있게 하고 있어요.


8. 기업문화팀 활동을 하면서 실행시켜나가야 할 포부나 계획도 있겠지만 현실적인 제약이나 한계도 분명 존재할 것 같습니다. 대표적으로 ‘경비’ 같은 민감한 문제도 있구요. 어떤 기준을 가지고 진행하고 계신가요?

: 본인한테 100만원이 있다면 이걸 어떻게 쓸까? 고민 많이 하죠? 클라이언트가 돈 많이 안 쓰면 너무 편하게 “클라이언트가 짜서...쯧쯧”하죠? 하지만 그 돈이 자기 돈이었다고 하면 생각이 많이 달라질거에요..

마찬가지에요. 가문팀 행사에서도 ‘회사가 이것도 안 해주나?’하고 쉽게 생각해버릴 수 있지만 그게 자기 돈이라면 그렇게 쉽게 얘기하지 못할 거에요.

그러니까 회사 돈을 최대한 아껴야 된다!라는 말은 아니에요.
이렇게 충분히 쓸 테니 마음껏 즐겨달라는 부탁을 드리고 싶어요. 회사에서 준비한 행사가 신나고 재미 있으려면 그걸 ‘즐기는’ 사람이 필요해요. 모두 즐거웠으면 좋겠다는 말씀 드렸죠? ‘즐겁다’라는 감정이 기업문화팀의 존재 이유인 것 같아요. 대다수의 사람들이 즐거웠다면 돈을 쓴 사람, 그러니까..사장님이시겠죠? 사장님들도 만족스러우실 거에요.

                <박민호 대리 & 김은선 사원....어째 기문팀이 즐거운 이유가 따로 있는 듯..합니다 그려..>


9. 기업문화팀장님과 팀원으로서 활동에 많은 참여를 독려하는 당부의 말씀과 더불어 마지막 한마디를 해주신다면요?

: 많이 기대하고 계신다는 말씀을 여러 사람에게 들었어요. 최대한 즐겁게 할 겁니다. 모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려고 노력할 겁니다. 하지만 이것이 궁극적인 목적은 아니에요. 기업문화팀 자체가 즐거워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기업문화팀이 즐거우면 피알원이 즐거워지는 거죠. 왜냐하면 우리가 바로 피알원 직원이니까요.^^  많은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 기문팀 멤버가 새롭게 대폭 교체됐어요. 그 점이 오히려 더 파이팅하는 요소가 되는 것 같아요. 팀장님 말씀대로 즐겁게 하자는 말씀에 모두 공감도 하고 있어요. 다만 피알워너 분들의 관심이 좀 더 필요하긴 해요. 저희가 아무리 즐겁게 준비해도 이것을 즐길 사람이 없고 관심이 없다면 저희의 노력은 무위로 돌아가는 거잖아요. 많이 도와주세요.^^

: 아! 마지막으로~ 기문팀은 언제나 귀를 열어 두었어요. 전화, 이메일, 직접 찾아오든…뭐든 좋아요..기문팀 활동에 필요한 아이디어를 많이 많이 주세요. 불만을 제기하기보단 아이디어를 내놓는 편이 더 생산적이고 긍정적이겠죠?(웃음)

=====================================================================

기업문화팀 팀장님과 팀원 대표 오용진 대리님을 인터뷰 하면서 저는 느꼈습니다. 기문팀의  활동은 역시 '즐거움'에서 나온다는 걸요. 회사에 대한 무한 애정과 관심이 느껴지는 두 분을 비롯해 올 한해 고생하실 많은 기문팀원들에게 미리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기문팀의 럭셔리하고 트뤤디한 활약상 기대해 보겠습니다.

 

 


 

 

Tags : , , , , , , ,

Trackbacks 0 / Comments 1

  • 신상男 2012.03.18 14:06

    와 대박 멋진 회사 사원을 생각하는 회사 ~~

    1순위 목표로 담고 2년간 열심히 달려가야겠습니다..

    블러그 들어와 pr맨 홍보맨 에 대한 꿈 더욱도 마음을 잡고 또 간접적이나마 회사 생활 하시는분들의 느낌들을 조금씩이나마 담아가봅니다 ..

    REPLY / EDIT